Standard Chartered

Korean Eye in Association with Standard Chartered

Standard Chartered Standard Chartered Building

Standard Chartered Korea, Delivering Waves of Korean Art through our International Network

2009 ‘Korean Eye: Moon Generation’ exhibition in London, sponsored by Standard Chartered in Korea, received enthusiastic public response and was extended for 3 months despite it being the first event of the series. 2010 ‘Korean Eye: Fantastic Ordinary’ was exhibited for one month in Seoul, at a time when Korea was the center of world attention as the host country of the G20 Summit. Exhibitions were also held in July at the Saatchi Gallery in London and at the Arts House in Singapore in October. 2011 ‘Korean Eye: Energy and Matter’ was exhibited in New York for 3 months after having had a preview exhibition at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in September. More than 505,000 people have visited Korean Eye exhibitions since its inception. Korea’s dynamic contemporary art and culture are being introduced to people across the globe.

Standard Chartered is a leading international bank in Asia, Africa and the Middle East which operates 1,700 offices in 70 markets. Standard Chartered in Korea, a member of Standard Chartered Group, has been providing services to wholesale banking clients and consumer banking customers with the vision to become 'Korea's best financial partner for growth'. It has been a main sponsor of Korean Eye since its inception in an effort to introduce Korean culture through its international network. Standard Chartered in Korea will also sponsor ‘2012 Korean Eye’ at the Saatchi Gallery in London coinciding with the Summer Olympic Games.

Serving As a Cultural Bridge between Korea and the World

Experts say that further introduction and promotion of Korean art is needed in the world, especially English language based books and other material. Besides the exhibitions themselves, Standard Chartered in Korea supports the development and publishing of catalogues, book, and digital applications to help spread understanding and awareness. The Bank will continue to strive to serve as cultural bridge between Korea and the world through its support of the contemporary arts into 2012. It exemplifies the Bank’s brand promise, ‘Here for good’, which expresses our commitment to Korea and contributing to society.

Standard Chartered in Korea developed and launched the ‘Good-hearted Football Project’ between July and August 2011. The community at large exchanged two thousand used footballs for new ones provided by the Bank, with an additional matching donation of two thousand footballs being provided to children from low-income families. The used footballs from the project were incorporated into a sculpture created by a Korean Eye artist that the public, including the visually impaired, can enjoy. The sculpture was unveiled on World Sight Day in October.

스탠다드차타드와 함께하는 코리안 아이

Standard Chartered Standard Chartered Building

한국스탠다드차타드금융지주가 후원한 2009년 ‘코리안 아이: 문 제너레이션’ 런던 전시회는 첫 전시임에도 불구하고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내며 약 3개월 연장 전시된 바 있고, 2010년 ‘코리안 아이: 환상적인 일상’ 전은 7월 런던 사치갤러리, 10월 싱가포르 아츠하우스 전시에 이어 G20 정상회의로 세계의 이목이 서울로 집중된 11월 한달 간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분관과 한국국제교류재단에서 전시를 했습니다. 2011년 ‘에너지와 물질’전은 9월 대한민국 국회에서의 프리뷰전시에 이어, 미국 뉴욕 아트디자인박물관에서 11월부터 약 3개월간 전시를 가졌습니다. 2009년부터 50만 5천 명 이상의 관람객이 코리안 아이를 찾았고, 이를 통해 한국의 현대미술과 문화를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었습니다.

스탠다드차타드는 전세계 70여 개 마켓에 1700여 개의 지점을 보유하고 있고, 특히 아시아, 아프리카, 중동에서 선도적인 국제은행입니다. 스탠다드차타드그룹의 일원인 한국스탠다드차타드금융지주는 '성장을 위한 한국 최고의 금융 파트너'라는 비전을 가지고 기업 및 소매금융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국제적 네트워크를 통해 한국의 문화와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는 데 기여하고자 코리안 아이 설립 초기인 2009년부터 주후원사로서 지원하고 있습니다. 또한, 2012년에는 런던올림픽 기간에 런던 사치갤러리 전관에서 열릴 ‘코리안 아이’ 네 번째 전시도 후원할 예정입니다.

다각적인 지원활동을 통한 문화 가교 역할 해내

전문가들은 한국 미술 발전을 위해 한국 미술 소개와 홍보가 중요하며, 특히 영문 책자나 자료가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한국스탠다드차타드는 코리안 아이 전시 외에도 코리안 아이가 카탈로그, 책자,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등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한국 미술을 국내외에 알리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한국스탠다드차타드는 2012년까지 코리안 아이 후원을 통해 꾸준히 한국 현대 미술과 한국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는 가교역할을 할 것이며, 이를 통해 스탠다드차타드의 지역사회 헌신의지를 나타내는 브랜드 약속인 ‘Here for good’을 실천하고자 합니다.

한국스탠다드차타드금융지주는 2011년 7월부터 두 달 동안 헌 축구공 2천 개를 새 공으로 바꿔주는 동시에 국내 저소득층의 축구 꿈나무들에게 새 축구공 2 천 개를 나눠주는 브랜드 캠페인인 '착한 축구공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프로젝트 참여자들이 기부한 헌 공 2천 개는 시각장애인을 포함한 일반인들이 감상할 수 있는 예술 조형 작품으로 만들어 져 10월 세계 시력의 날에 전시 되었습니다.